타이디(Tidy)_수납형 식탁


(오늘은 개인적인 사정 때문에 주말알바를 못 나가기 때문에,

아침에 일룸 글을 하나 올린다.

몸은 여기 있지만, 마음은 일룸에 있습니다.)


오늘 소개할 제품은 일룸 식탁 중에 가장 특이한 식탁이다.

특이하다 보니 잘 안팔리는 것 같다...ㅜㅜ

다들 "특이하네." 하고 지나가신다...ㅜㅜ

알바하면서 한번도 팔리는 걸 본적이 없다...ㅜㅜ

그래도 가구 디자인 산업의 발전을 위해! 이런 새로운 시도들이 필요하지 않을까?


타이디는 식탁도 그냥 식탁이 아닌 수납형 식탁이다.

식탁에 서랍도 달려 있고, 선반도 달려있다.

작은 집에서 신혼을 시작하는 부부나

1인 가구가 쓰면 요긴하게 쓸 것 같다.

(작은 집에 식탁에 수납공간을 별도로 만들려면... 어휴...)



직선적인 형태의 심플한 디자인으로,

다리 4개가 있는 형태가 아닌 점이 특징이다.




타이디는 밑에가 핵심인데,

이렇게 다리가 들어가는 부분은 2단 선반으로 되어있다.

음.. 근데 생각해보면..

여기에 뭘 넣어야 할까..?

조미료?

수저?

소스?

좀 애매한 느낌이 있다.

특히 발이 들어가는 부분이라... 먹는걸 놓기는 좀...

(아무리 알바라도 깔게 있으면 까야한다.)





옆에 동그란 손잡이가 달린 서랍이 있다.

글로 마케팅하는 일룸의,

조금은 오글거리는 문구를 보고 손잡이를 당기면,





이렇게 유용한 서랍이 2단으로 나온다 !! 오호 !!

선반은 좀 애매한데, 이 서랍은 잘 쓸 수 있을 것 같다.

요즘에 식당에 가면 시각 옆에 작은 서랍이 있어서

숟가락도 꺼내고, 휴지도 꺼내고 하는데

그런 용도로만 사용해도 좋을 것 같다.

또 칸마다 높이도 높아서

커피, 티를 놓아도 되고

기타 주방에서 필요한 여러 집기들을 보관하기에도 좋은 것 같다.





매장에 선반에는 유리병과 책, 휴지와 조미료 통으로 꾸몄는데,

이렇게 보니까 선반 2층은 좀 유용할수도...ㅇㅇ





회색톤 세타 의자와 LD색상의 타이디의 궁합

잘 맞는 것 같다. 리브레 벤치도 나름 굿!




일룸 식탁 페이지에 가면 가장 위에 올라와 있다.

수납형 식탁 1200폭도 있는데,

사실 저건 너무 좁은 느낌.

5만원 차이가 작다면 작고, 크다면 큰데

그래도 이왕 편하게 밥 먹으려면 1400폭을 추천한다.




색상은 이렇게 LD와 OS 두 색상이 있다.

OS는 매장에 없어서 실물을 못 봤는데,

OS 색상 자체가 호불호가 많이 갈리는 것 같다.

좋아하는 분들은 엄청 좋아하고, 싫어하는 분들은 극혐...

직원 분들의 의견도 양분된다. 나는 호! 

밝은 나무결 무늬가

좀 인공적이고 흐리멍텅해 보일수도..





자세한 설명은 이런데,

연출 컷을 보면 선반에 인테리어 소품을 배치했다.

저기에 뭐 유용하게 놓기가 애매하다는 것을, 본사가 인지하고 있는걸까...?

실용성 면에서는 선반은 제거해도 될 것 같다.

저기 뭐 소품 같은거 잘못 올렸다가 발로 차고 떨기고 할 것 같다.




서랍 손잡이가 또 저렇게 쓰일 줄이야..

하긴 우리 부모님도 주방에 핸드타월 걸어 놓으시는데,

저건 주요 사용자를 잘 분석했다는 생각이 든다. 굿!


다리 부분이 막힌 식탁이라 다리를 피고 앉으시는 분들에게는 불편할 수 있다.

하지만 정리에 신경을 많이 쓰시는 분들은 고려할만한 제품이다.


신고

요즘 정말 날씨가 춥다.

원래 추위를 많이 타는 몸인데, 요즘은 버티지 못할 정도다.

찬 바람을 맞으면 눈물이 주르륵 흐른다.

이런 날은 이불 안에서 영화나 보면서 고구마, 귤이나 까먹어야 하는데..

그럴 수 있는 시기가 아니라서 ㅜㅜㅜ


이번주 월요일, 목요일 이틀에 걸쳐 커넥츠 디자인 소사이어티 강연을 들었다.



명동역 3번 출구로 나와서 쭉 - 걸어 올라가면 있는

9 Fruits media 2층의 지식 방앗간 b밀에서 진행되었다.

이름처럼 진짜 비밀스럽게 높은 곳에 숨겨져 있었다.

추워서 가다가 편의점에 들려 호빵에 따뜻한 두유 한 잔 하고 올라갔다.



이 지식 방앗간 b밀이란 곳이 어떤 곳이냐 하면은

딱 정의하기 힘들다.

작업하고, 책 읽고, 카페처럼 커피도 마시고, 강연도 하고

일종의 작업문화공간? 이라고 말해야 할 것 같다.


책들도 아무 책이나 있는 것이 아니라,

비즈니스, 브랜딩, 디자인 서적 위주로

잘 큐레이팅된 서적만 있는 곳이었다.


하루에 풀 타임으로 이용하는데 만원이라고 한다.

시간이 있을 때, 분위기 있는 공간에서

조용히 작업하고 싶을 때 필요한 공간이다.



커넥츠 디자인 소사이어티 강연은

11월 27일을 시작으로 33인의 디자인 명사분들의 릴레이 강의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나는 이번 주의 나건 홍익대 국제디자인대학원장님의 강의를 시작으로

총 4분의 강의를 들었다.


같은 디자인 분야에 있는 분들이지만

업력, 세부적인 활동 분야에 따라 다양한 얘기를 들을 수 있었다.


특히 기억에 남는 강의는,

진행자님의 말씀처럼 디자인계의 아이돌이신,

이석우 디자이너님의 강의였다.


가구 디자인 공부를 하면서 알게 된 브랜드

매터 앤 매터를 운영하시면서

다양한 디자인 작업을 하고 계시는 분이다.


최근에는 평창 동계올림픽 메달 디자인과

경기도 주식회사와 함께 진행한 라이프 클락(Life clock)으로 많은 관심을 받으시는 분이다.


비교적 젊은 나이에 업계의 정상에 계신 분의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는 좋은 기회였다.


물론 이석우 디자이너님 외에 다른 분들에게서도 많은 가르침을 받은 시간이었다.


다음에 지식방앗간 b밀에 갈 때는

따뜻하고 조용히 작업하고 싶은 날에 들려야겠다.



진행자가 아이스 브레이킹의 일종으로

옆 사람 얼굴을 안 쓰는 손으로 그리게 했는데,

옆에 앉으셨던 분이 이렇게 그려주셨다.

느낌있다.



신고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서울 중구 남산동2가 45-6 나인후르츠미디어빌딩 2층
도움말 Daum 지도

무지 코리아 대표 나루카와 타쿠야의 강연을 들으러 천안에 갔다.

예전에 처음 창업을 시작했던 곳도 천안이었다.

지금은 그 창업 멤버들이 각자의 일을 하고 있고,

나 역시 그 때 같이 일했던 친구와 준비를 하고 있다.


같이 준비하는 친구의 학교에 무지 코리아 대표가 강연하러 온다고 하기에

강연도 들을 겸, 아는 사람도 볼 겸, 이번에 친구 학교에서 창업관련 시상식이 있어서

그것도 참석할 겸, 진짜로 겸사겸사 천안에 갔다.



아침 7시 17분 부산행 무궁화호 열차를 타야했기 때문에

평소보다 1시간 반은 일찍 일어나서 나왔다.

나오는 순간 상쾌하다~말고 너~무 추웠다.

오돌오돌 떨면서 서울역에 도착하니 아직도 밤이다.

아침 8시만 되도 붐비는데 이렇게 여유있는 서울역은 처음 본다.



아이폰 x의 광고 향연. 서울역 광고판의 반은 아이폰이 차지하고 있다.

밑에 작게 엘지유플러스라고 써져있는 걸 보니,

엘지에서 광고를 내지 않았나 싶다.

아이폰은 일단 출시하면 통신사들이 알아서 홍보해주니

사업하기 참 수월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일찍 일어나서 그런지, 날이 추워져서 그런지

아침밥을 안 먹는데 배가 고파서 던킨도너츠로 갔다.

모닝 콤보가 3400원이라고 해서 갔더니

해피포인트 앱을 깔아야 한다고 작게 써져 있었다.

그래서 그냥 8800원에 두 세트 샀다.

저기 위에 아이스 아메리카노는 친구꺼.

이 친구가 몸에 열이 많은지 맨날 아이스만 먹는다.

오늘은 늦어서 뛰어오느라고 더 아이스를 찾을거기에

미리 준비해뒀다.



기차타러 내려가는 길에 보니, 이 시간에도

바삐 움직이시는 분들이 많다. 대단하다.


아침 지하철에도 앉을 자리가 없을 만큼

사람이 있었다. 이 시간에 다들 어디로 가시는지,

가끔 이렇게 빨리 일어나서 나오는 날에는

'나도 부지런히 살아야겠다. 내일부터 항상 이 시간에 나오겠어!'

다짐하지만, 다음날은 늦지 않으면 다행..ㅎㅎ



친구가 떠날 시간이 다 되도록 안와서 탈 수 있으려나... 걱정했는데

무슨 영화라도 찍는 것 처럼 7시 17분에 기차에 탔다.

찬 바람 마시면서 뛰어오느라, 자리에 앉자 마자 기침을 엄청 해댔다.

기침을 엄청 하면서 아이스 아메리카노에 머핀을 먹었다.

감기 걸리는거 아닌지...


여기가 ... 신도림이나 영등포나 그 쯤이었던 것 같은데,

이제 막 해가 뜨기 시작했다. 해가 뜨니 왜 나는 졸리지?

으으으,, 읽던 책을 놓고 잠들기 시작,,



천안에 도착했다.

서울에서 한시간 조금 넘게 걸리기 때문에

잠깐 눈 감았다가 때면 천안이다.

천안에 왔으니 호두과자 하나 먹어줘야지.

저번 주 알쓸신잡2 보는데 황교익 선생님이 호두과자 먹방이

왜 이렇게 맛있어 보이던지.

간식용으로 나온 8개 짜리를 맛있게 먹었다.



나루카와 타쿠야씨의 강연 시작 전.

원래 이 학교 디자인과 학생들을 위해 준비된 특강인데,

나는 친구 꼽사리로 그냥 들었다.

강의 전에 한 교수님이 나와서

핸드폰 끄고, 졸지 말고, 뭐 하지 말고..

그리고 돌아다니면서 확인 하신다.. 허허.. 빡센 학교다.



나루카와 타쿠야씨 등장. 인상이 좋으시다.

무지의 디자인 사상과 철학을 얘기해 주셨다.

친환경. 조화. 인지. 직감. 직관. 원점 직시. 관찰 등

디자인에 있어서 생각해 볼 여러 키워드를 던져주셨다.



옆에서 마이크 잡고 손에 종이 드신 분이 통역하셨는데,

무지 코리아 과장님이라고 하셨다.

옆에서 대표가 말하는거 듣고, 적고, 번역하고.. 엄청 힘들어 보였다.

가끔 잘 못 알아 들어서 대표에게 다시 물어보고,

약간의 쿠사리도 먹는거 같고....ㅎㅎ

그래도 매끄럽게 끝까지 잘 통역해 주셨다.


강의가 끝나고 시상식가서 총장상도 타고

아는 분들 몇몇 만나고 서울로 돌아왔다.

아침 일찍 가느라 버스에서도 꿀잠.

(사실 히터 때문에 조금 답답했다. 겨울에는 창문 열 수 있는 맨 뒷자리가 더 좋을지도..)

그나저나 내일도 일찍 나와야 하는데..

이렇게 추워서 일어날 수 있을런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